靑 "'채동욱 논란' 공직자 윤리문제지 檢독립성 문제아냐"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15일 '혼외아들 의혹'이 제기된 지 1주일만에 채동욱 검찰총장이 전격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사표수리를 하지 않았다.

진실규명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이 수석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이와 관련, "박근혜 대통령도 진실규명에 공감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채 총장의 사의 표명과 관련, 정치권 일각에서 청와대 압박설이 나오고 검찰 독립성 논란이 제기되는데 대해 "이 문제는 공직자 윤리의 문제지 검찰의 독립성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검찰의 독립성 문제가 아니라 오히려 검찰의 신뢰와 명예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이어 황교안 법무장관이 채 총장에 대해 감찰지시를 한 것에 대해서는 "감찰은 범죄사실이 있을 때 하는 것이고, 이번 건은 감찰관을 통해 진상 규명을 지시한 것"이라며 "채 총장은 진실규명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이와 함께 "이번 사안을 의도적 프레임으로 몰아가서 청와대에 책임을 묻고 이런저런 의혹을 제기하는 등 본질하고 다른 방향으로 가서 국론을 분열시키고 공직사회를 흔드는 것은 바람직한 방향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