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흔들기' 주장 자체가 檢조직 불안정 요인"

새누리당은 14일 혼외자식 의혹 논란에 휩싸인 채동욱 검찰총장의 전격 사퇴와 관련, 민주당이 '청와대의 검찰 흔들기'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 "민주당이 고위층 인사의 민망한 논란을 온몸을 던져 비호하는 것은 아주 이례적인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태흠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채 총장에 대한 법무부의 감찰 지시와 관련, "감찰은 공직기강을 세우기 위한 기본적인 조치"라면서 "민주당은 채 총장 사건에 대해 불순한 의도를 갖고 정치적 의도를 부여하며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국민께 혼란만 줄 수 있다는 것을 유념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현주 대변인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구체적인 정황이 없는데도 확대 해석하고 상상력을 발휘하는 태도는 합당하지 않다"면서 "민주당이 '검찰 흔들기'라고 주장하는 자체가 검찰 조직을 불안정하게 만드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새누리당은 민주당이 채 총장 사퇴 사건을 16일로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의 '3자 국회 회담'과 연계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두 사안은 별개"라면서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 핵심 관계자는 "3자회담과 채 총장 사퇴가 무슨 관계가 있느냐"면서 "민주당이 그동안 3자회담을 요청해왔으니 당연히 3자회담은 해야 하는 것으로, 국민과의 약속이기도 한 3자 회담을 정치적 논리로 접근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채 총장 사퇴 문제가 3자회담에서 의제로 다뤄질 가능성에 대해 "3자 회담은 의제가 정해져 있지 않아 모든 것이 다 의제"라면서 "이 사안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 이견이 있더라도 뭐든 서로간에 답변할 수 있는 것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yjkim8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