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내일 긴급 회견…당내 '3자회담 거부' 주장도
"국정원사건 덮기ㆍ무죄만들기 프로젝트…황 법무 등 경질해야"

채동욱 전 검찰총장 사퇴와 관련, 민주당 내부에서 강경대응 목소리가 커지고 있어 오는 16일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황우여, 민주당 김한길 대표간 '국회 3자회담'의 암초로 떠오르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당 김 대표는 15일 오전 긴급회견을 갖고 채 전 총장 사태 및 3자회담 참석 여부에 대해 밝힐 예정이어 주목된다.

민주당은 14일 채 전 총장의 사퇴와 이에 따른 검찰 조직의 동요와 관련, 대책회의를 열고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민주당은 회의에서 채 전 총장에 대한 법무부의 감찰 결정에 청와대가 개입됐다며 "이번 채 전 총장 몰아내기는 유신의 부활을 알리는 서곡이자, 검찰을 권력의 시녀로 만들려는 공작정치의 부활"이라고 규정, 강력 대응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민주당은 특히 채 전 총장의 사퇴를 둘러싼 사태를 '국정원 사건 덮기와 무죄 만들기 프로젝트 차원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청와대에 철저한 진상조사와 황교안 법무장관 등 관련자들의 경질을 요구했다.

김관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긴급브리핑에서 "이번 사태는 누가 보더라도 청와대가 각본과 주연을 담당하고 황교안 법무부장관이 조연을 담당한 국정원 사건 덮기와 무죄 만들기 프로젝트 차원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물러날 사람은 채동욱 검찰총장이 아니라 황 법무장관과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 홍경식 민정수석"이라고 주장했다.

또 "청와대는 분노가 들불처럼 더 타오르기 전에 진상을 조사해 사실을 국민에게 이실직고하고 사죄해야 한다"면서 "경질될 사람은 채동욱이 아니라 이번 밀어내기 사건에 관련된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김한길 대표는 당내 의견 수렴을 위해 15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와 중진회의를 긴급 소집했으며 오전 11시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채 전 총장 사태 및 16일 예정된 '국회 3자회담' 참석여부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히기로 했다.

당 관계자는 "김 대표가 회견에서 3자회담에 예정대로 참석해 이번 채 전 총장 사퇴문제를 공식 의제로 거론할 것인지, 3자회담을 아예 거부하고 불참할지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내에는 김 대표가 3자회담에서 채 전 총장 사퇴 문제를 강력하게 거론해야 한다는 얘기도 있지만 현 상황에서 김 대표의 3자회담 참석 자체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도 많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 박경준 기자 bing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