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으로 봉사활동을 떠났던 육사 생도 3학년 9명이 주점과 마사지 업소를 출입했다가 적발돼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것으로 드러났다.

육군의 한 관계자는 20일 "지난 5일부터 12일까지 태국의 6·25전쟁 참전 용사촌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펼치던 육사 생도 3학년 173명 가운데 9명이 숙소를 무단 이탈했다"면서 "이들은 호프집과 전통마사지(발마사지) 업소에 갔다가 육사 훈육 요원에게 적발됐다"고 밝혔다.

이들 중 4명은 호프집에서 맥주 1명씩을 마셨고 나머지 5명은 전통마사지 업소에 들어갔다.

육사는 이들이 군 기강을 저해하고 최근 교내외 음주를 금지하는 지시를 위반했다고 판단,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육사의 한 관계자는 "내주 열릴 징계위에서 처벌 수위가 결정될 것"이라며 "중징계 조치가 불가피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three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