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 댓글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의 19일 2차 청문회장에는 '가림막'이 등장해 논쟁거리가 됐다.

국조 청문회장의 가림막 등장은 처음이 아니어서, 지난 2004년 이라크 내 한국인 김선일 씨 피살사건 국조 청문회에서도 이라크 현지 여성 등의 신원보호를 위해 설치된 적이 있다.

이번 청문회에서 가림막이 세워진 것은 증인으로 출석한 국정원 현직 직원들의 모습이 공개석상에서 노출될 경우 앞으로의 활동에 지장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애초 새누리당은 청문회의 완전 비공개를, 민주당은 공개를 주장하며 줄다리기를 하다가 국정원 현직 직원들은 가림막 안쪽에 앉아 증언하는 방식으로 절충했다.

흰색의 천으로 만들어진 가림막은 청문회장의 증인석 뒤편에 설치됐다.

청문회장 한쪽 입구에서부터 가림막 좌석까지 이어지는 통로에도 가림막이 설치돼 막 뒤의 증인을 전혀 알아볼수 없는 구조였다.

가림막 뒤에는 국정원 여직원 감금의혹 사건의 당사자인 김모 씨, 그리고 그의 직속상관이었던 최모 팀장, 박원동 전 국익정보국장, 민병주 전 심리전단 단장 등 국정원 직원 4명이 자리했다.

이들이 착석했을 때 증언대부터 머리 윗부분까지 쳐있는 가림막으로 모습이 전혀 노출되지 않았고 다만 '실루엣'만 확인이 가능했다.

그러나 여야가 가림막 문제로 공방을 벌이면서 증인 신문은 지연됐다.

한차례 공방 끝에 속개되는 우여곡절을 겪었다.

민주당 소속 국조특위 위원들은 박원동 전 국장과 민병주 전 단장이 사실상 퇴직한 직원이기 때문에 가림막으로 가릴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박남춘 의원은 "현직 직원들은 업무수행에 지장이 있으니 가림막을 허용한 것"이라며 "박 전 국장과 민 전 단장은 명예퇴직을 하려고 해도 형사상 절차 때문에 면직을 못시키는 것일 뿐, 보호해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같은 당 박영선 의원은 가림막을 '차단막'으로 표현하면서 "얼굴을 가리라는 것이지 저렇게 완전히 차단하면 안에서 필담을 나누는지 어떻게 아느냐. 차단막을 도려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수사 중인 사람은 명퇴시키고 자르고 싶어도 자를 수 없다"며 "억지 좀 부리지 말고 회의 진행했으면 좋겠다"고 야당을 비판했다.

새누리당 간사인 권성동 의원은 민주당의 비판에 "민주당 동의 하에 저렇게 설치된 것"이라며 "의심스러우면 여야 보좌관 대표 한 명씩을 (가림막 안에) 집어넣기로 하고 회의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차병섭 기자 gatsb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