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박원동·민병주 비공개 증언 놓고 초반부터 충돌
與 '매관매직', 野 '조직적 댓글' 각각 집중 추궁

국가정보원 댓글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는 19일 오전 국정원 전·현직 직원과 경찰 관계자 등 증인 26명을 대상으로 2차 청문회에 들어갔다.

이날 청문회에는 국정원 댓글사건 및 '감금 의혹' 사건의 당사자인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와 김씨의 직속상관이었던 최모씨, 이들의 지휘 선상에 있었던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 박원동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 단장 등 국정원 전·현직 직원들이 출석했다.

또 댓글사건 은폐·축소 의혹과 관련해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과 최현락 전 서울경찰청 수사부장 등이,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 '인권유린 및 매관매직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 강기정 의원과 국정원 전직 직원인 정기성·김상욱씨 등도 출석했다.

애초 출석 대상 증인은 27명이지만 김상욱 전 국정원 직원의 회계책임자인 백종철씨는 일신상의 이유로 출석하지 않았다.

여야는 국정원 직원들의 신변 보호를 위해 증인들의 얼굴을 가리고 진술하는 비공개 방식으로 청문회를 진행키로 했다.

그러나 민주당이 박원동 전 국장과 민병주 전 심리전단 단장에 대해서는 "사실상 현직 직원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공개를 강력히 요구하는 반면, 새누리당은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며 공개불가 입장을 고수해 청문회 초반부터 진통이 일고 있다.

이날 청문회에서 새누리당은 국정원 전·현직 직원의 매관매직 의혹과 국정원 여직원에 대한 인권유린 문제에, 민주당은 국정원의 인터넷 댓글 작업을 통한 조직적 선거개입과 경찰의 축소·은폐 의혹에 초점을 맞췄다.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차병섭 기자 bschar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