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원유철 의원은 18일 정치적 상황 등 외부 요인으로 개성공단의 정상가동이 어려워질 경우 입주기업의 국내 이전을 돕는 내용의 '개성공단지구 지원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개성공단 입주기업이 공단 내 활동이 어려워 현지 생산시설을 국내로 옮기거나 국내에 새로운 대체시설을 설치할 때 중소기업창업·진흥기금을 우선 지원할 수 있도록 한 것이 골자다.

원 의원은 "개성공단이 북한의 폐쇄 조치로 중단된 지 133일 만에 정상화돼 다행이기는 하지만 앞으로도 남북 간 정치상황에 휘둘리지 않고 입주기업들의 안정적인 경영을 보장하려면 재정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j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