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훈 "댓글, 대선 개입 아니다"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왼쪽)이 16일 국정원 댓글사건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 “댓글작업은 대선 개입이 아닌 대북 심리전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신경훈 기자 nicerpe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