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상봉 23일 접촉 제의
정부가 박근혜 대통령이 8·15 경축사를 통해 북측에 제안한 ‘비무장지대(DMZ) 세계평화공원’ 후보지로 경기 파주와 강원 철원·고성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이날 “서부전선에선 판문점 인근 지역(파주), 중부전선에서 철원, 동부전선에서 고성이 DMZ 세계평화공원 후보지로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다. 파주는 경의선 철도와 도로가 연결돼 있고 분단을 상징하는 판문점과 대성동 마을 등이 자리잡고 있다. 6·25전쟁 당시 최대 격전지인 철원에는 노동당사 건물 등 전쟁의 상흔이 많이 남아 있다.

고성은 설악산과 금강산을 연결하는 백두대간 생태 중심에 있는 데다 남북을 연결하는 철로와 육로가 조성돼 있다. 이들 지역 중 한 곳에서 우선 사업을 추진한 뒤 다른 지역으로 순차적으로 진행할 수도 있고 여러 지역에서 동시에 추진할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이를 보완 중”이라며 “관계부처와 함께 필요한 조치를 검토하고 있고 확정되면 곧바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박 대통령이 제안한 이산가족 상봉 논의를 위해 오는 23일 적십자 실무접촉을 갖자고 북한에 공식 제의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오전 11시40분께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판문점 내 남측 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실무접촉을 갖고 이산가족 상봉문제를 논의하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제안서는 유중근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로 강수린 북한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위원장 앞으로 전달됐다. 이 관계자는 “북측이 순수 인도주의 사안인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에 적극 응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성택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