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15일 "일본이 과거를 직시하고 반성하는 것이 진정한 용기라는 것을 깨닫고 과거사 문제를 풀어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제68주년 광복절을 맞아 독립유공자 및 유족, 광복회 임직원 등 20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한 오찬 자리에서 "불편하더라도 외면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용기와 상대방의 아픔을 배려하는 진정성 있는 자세가 아쉽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정부는 과거사 문제에 대해 흔들림없는 자세를 지키면서 새로운 한일관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특히 역사에 대한 인식을 두고 갈등과 분열을 부추기거나 철 지난 이념을 잣대로 역사를 자의적으로 재단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며 "후손들에게 올바른 역사의식을 고취하고 순국선열 정신인 나라사랑 정신을 가르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