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최대 경축일인 광복절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통탄의 애도일이기도 하다. 박 대통령의 어머니인 고(故) 육영수 여사가 서거한 날이기 때문이다.

39년 전인 1974년 8월15일 박 대통령의 어머니인 고(故) 육영수 여사는 광복절 기념식장에서 북한 공작원 문세광이 쏜 흉탄에 맞아 서거했다.

당시 교수가 되기 위한 꿈을 안고 프랑스에서 유학중이던 박 대통령은 이날 '급히 귀국해야 한다'는 내용의 전화를 받고 곧장 한국으로 날아왔다.

박 대통령은 당시 일기에 '날카로운 칼이 심장 깊숙이 꽂힌 듯한 통증이 몰려왔다"고 쓰며 비통한 심정을 전하기도 했다.

모친의 장례식을 치른 후 박 대통령은 사실상의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하기 시작했다. 22세의 나이에 '영부인배 쟁탈 어머니 배구대회'에 퍼스트레이디 자격으로 참석한 것을 시작으로 5년간 영부인으로 활동하며 박정희 당시 대통령의 어깨 너머로 정치를 배우게 된다.

박 대통령은 매년 광복절에 '재단법인 육영수여사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서울국립현충원 박정희 대통령, 육영수 여사 묘소에서 거행되는 추도식에 참석해왔다.

하지만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대통령이 된 올해 그는 추도식 대신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 68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 축사를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