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15일 광복 68주년 경축사를 통해 일본의 성의 있는 조치를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세종문화회관에서 진행된 경축 행사에서 “일본은 과거사 문제를 직시할 필요가 있다" 며 "일본의 정치인들이 과거 상처를 치유해 나가는 용기있는 리더십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 역사에서 비롯된 고통과 상처를 지금도 안고 살아가고 계신 분에 대해 아픔을 치유할 수 있도록 책임있고 성의있는 조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향후 국정운영 방향과 경제 재도약, 남북관계, 과거사 문제 등에 대한 전반적인 비전을 밝혔다. 경제 재도약과 관련, 경제활력 회복과 일자리 창출에 집중하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또 개성공단 문제 타결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과 'DMZ 세계평화공원 조성' 등 두가지를 구체적으로 북한 측에 제안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