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정상화 촉구 서명운동도 시작

국내 종교지도자들이 7일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정부의 유연성 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개성공단 정상화를 촉구하는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기자회견'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개성공단 유지는 평화와 협력을 통해 통일로 나아가는 하나의 표상"이라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성명은 "정부는 어떻게든지 개성공단을 신속하게 재개할 수 있도록 아량과 포용으로 북측과 타협해야 할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대로 종교 및 민간단체들의 여성·영유아 등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대북지원을 전면적으로 과감하게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은 2005년께 '평화의 소리'라는 단체로 시작했으며 현재 개신교·불교·원불교·천주교·천도교 등 종교인 6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 비상대책위원회의 유창근 대변인은 "오늘 이 시각부터 개성공단을 살리기 위한 100만인 서명운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유 대변인은 "지금 이 시각 개성공단 기업인과 근로자들이 임진각에 모여 공단 문을 열어달라고 애타는 호소를 하고 있다"라며 꺼져가는 개성공단의 불씨를 국민의 힘으로 살릴 수 있다면서 "개성공단을 살려달라"고 호소했다.

(서울연합뉴스) 윤일건 기자 yooni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