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장병완 정책위의장은 2019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파문과 관련해 30일 "정부의 재정지원 불가 방침은 즉시 철회돼야 한다"고 밝혔다.

장 의장은 이날 오전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올림픽,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스포츠 이벤트인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유치하고도 절차적인 문제로 논란이 되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장 의장은 "공문서 위조 문제는 정부가 수사의뢰를 한 만큼 법적 판단에 맡기면 된다"며 "사법처리와 재정지원은 엄연히 별개의 문제"라고 말했다.

장 의장은 "정부는 이미 총리와 문화부장관 명의의 정부 보증서를 통해 '대회개최를 위해 모든 협력과 지원을 제공하겠다'는 약속을 국제사회에 표명했다"며 "정부는 소모적인 논란이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 국격을 훼손할 뿐이라는 점을 명심하고, 총리와 문화부장관이 문서로 보증한 약속에 따른 정당한 재정지원을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의장은 이어 "정부, 여당이 지난 29일 올림픽, 아시안게임, U대회 등 5개 대회 외에는 정부지원을 최소화하겠다고 당정협의를 한 것은 F1 등 이미 지원 중인 사업이나 유치가 확정된 대회에 대한 소급적용 문제 등 논란에 기름을 붓는 것으로 매우 적절치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지자체의 무분별한 국제대회 유치는 정부가 사전에 엄격히 통제하면 될 것"이라며 "이미 유치가 확정된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대한 정부의 재정지원 불가 방침은 당장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shch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