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장병완 의원은 30일 광주광역시가 2019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유치하는 과정에서 공문서를 위조한 것으로 드러나 정부가 국비지원 불가 견해를 밝힌데 대해 "정부의 재정지원 불가 방침은 철회돼야 한다"고 말했다.

당 정책위의장으로 광주에 지역구를 둔 장 의원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공문서 위조는 정부가 수사를 의뢰한 이상 법적인 판단에 맡기면 된다"며 "법적 판단과 재정 지원은 별개"라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당정이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 5개 대회 외에 정부 지원을 최소화하겠다고 한 것은 이미 유치가 확정된 대회에 대한 소급적용 등 논란에 기름을 붓는 것"이라며 "지자체의 무분별한 국제경기 유치는 사전에 통제하면 된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정부는 총리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름의 보증서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최에 협력과 지원을 제공하겠다는 약속을 국제 사회에 했다"며 "소모적 논란으로 국격을 훼손시키지 말고 정당한 재정 지원을 이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kj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