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국 부시장 사임후 수습 TF 활동 본격화

노량진 수몰사고 희생자들의 발인이 지난 주말 마무리된 가운데 서울시가 본격적으로 책임 규명과 대책 마련 절차를 밟고 있다.

이에 따라 감사 결과에 따른 관계 공무원 징계와 사고 대응 매뉴얼 작성 작업 등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22일부터 지속적으로 사의를 표명해 온 문승국 행정2부시장의 사표를 25일 수리했다.

노량진 배수지 공사는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의 발주 아래 전면 책임감리제로 시행됐다.

전면 책임감리제는 지정된 감리사가 시공사의 공사 과정 전반을 관리·감독하는 시스템으로 서울시는 사고 이후 줄곧 직접적인 책임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그러나 여론을 비롯해 서울시의회 등에서 발주처로서 총괄적인 관리·감독이 부실했다는 도의적인 책임론이 제기되자 시장단은 부담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이에 상수도사업본부를 관리하는 문승국 행정2부시장이 책임을 지고 사퇴하는 것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책임 규명과 대책 마련 절차에 착수하기로 했다.

시는 현재 경찰 조사에 협조하는 것과 병행해 자체적으로 감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달 말께 결과가 가시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와 시 감사 결과가 발표되면 관계 공무원들의 징계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지난 18일부터 사고대책본부를 '노량진 사고 수습과 재발 방지를 위한 TF'로 격상했다.

TF 단장은 문 부시장이 맡아왔으나 문 부시장이 사임함에 따라 후임 행정2부시장이 이어받게 될 전망이다.

후임 인사로는 1급인 이건기 주택정책실장과 김병하 도시안전실장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TF는 총괄조정, 현장복구, 유족지원, 제도개선, 언론협력 부문 등 5개 팀으로 나눠 운영된다.

특히 제도개선팀에서는 책임감리제로 이뤄지는 공사에 대한 관리감독 대책 등이 중점적으로 논의돼 8월께 발표될 예정이다.

아울러 박 시장의 지시에 따라 재난현장 통합지휘소 운영매뉴얼을 8월 9일까지 만들기로 했다.

매뉴얼은 재난현장 지휘체계를 일원화하고 초기 대응 단계부터 인명구조와 재난현장 수습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로 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아울러 시, 사업소, 자치구, 관계기관, 민간단체, 자원봉사자 등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고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lis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