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 배수지 수몰사고와 관련해 문승국 서울시 행정2부시장이 책임을 지고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박원순 시장이 반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 부시장은 "해당 공사가 전면 책임감리제로 진행돼 서울시가 법적인 책임은 없지만, 관리감독 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하지 못한 데 대한 책임을 지려고 사의를 표했다"고 말했다.

이번 공사의 발주기관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행정2부시장 담당이다.

그러나 박 시장은 문 부시장의 사임 의사를 반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보상과 장례 절차를 신속히 마친 가운데 사고 원인에 대한 경찰 조사와 시 자체 감사에 최대한 협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