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서울시장 선거 앞둔 '견제구'인 듯

새누리당은 19일 노량진 수몰사고를 전형적인 인재(人災)로 규정하면서 '박원순 때리기'를 계속했다.

국지성 집중호우로 인한 유사사고 가능성에 경고음을 울리는 의미도 있지만 내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소속의 박원순 서울시장과 맞설만한 여권의 대항마가 뚜렷하지 않은 상황에서 박 시장의 기반을 흔들어놓으려는 전략도 가미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도 새누리당은 보육비 부담분을 거부하고, 전액 국고지원을 해달라는 서울시의 요구를 '정쟁을 유발하려는 행위'로 비판했었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노량진 수몰 참사는 기후적 요소 외에 서울시를 비롯한 관계자들의 안전불감증이 부른 대형 인재"라면서 "무리하게 공사를 강행한데 대해 서울시와 박 시장은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홍문종 사무총장도 '명백한 인재'라고 전제하고 "며칠간 이어진 폭우로 위험 수위 이상 높아진 상황에서 공사를 강행하고, 사고 당일 공사가 이뤄진 사실조차 모른 것을 볼 때 안전불감, 부실 행정의 극치를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홍 사무총장은 "장마철에 민생 돌보기보다 내년 지방선거를 의식해 정치행보, 전시행정에 집중한다는 의견이 있다"면서 "자연재해에 인재가 발생하는 일이 없게 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박 시장을 겨냥했다.

안효대 당 재해대책위원장은 "우리 사회에 안전불감증이 만연해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노량진에서도 구조물의 안전성 검토 없이 지나치게 빨리 공사를 진행했다"면서 "시간과 비용을 확보해 공사 초기단계부터 구조물 안전을 체계적으로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차병섭 기자 aayyss@yna.co.krbschar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