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6일 판문점에서 진행되는 남북 간 실무회담을 긴장된 마음으로 지켜보면서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학수고대했다.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 비상대책위원회 한재권 공동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온종일 뉴스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있다"면서 "양국이 대화를 계속 하며 조금씩 의견차를 좁혀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양국이 이번 사태에 대한 잘잘못을 따지기보다는 공단 정상화를 위해 가장 급한 내용을 먼저 합의하면 좋겠다"며 "아직 속 시원한 결과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기업에 가장 급한 것은 기계설비를 점검할 인력의 방북"이라며 "공단이 정상적으로 돌아가려면 피해가 더 커지기 전에 망가진 기계를 손보고 상한 원부자재를 정리하면서 가동 준비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공단을 정상화하려면 바이어들로부터 오더(주문)를 받을 수 있어야 하는데 재발방지에 대한 보장 없이는 오더를 주지 않을 것"이라며 "입주기업과 바이어를 안심시키기 위한 북한 당국의 책임 있는 발언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blueke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