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동해상에서 조난당한 뒤 구조된 북한 주민 3명을 5일 오후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3일 오전 동해상에서 어선이 전복돼 조난을 당했으나 우리 민간선박에 의해 전원이 구조됐다.

이들은 모두 남성으로 우리 당국의 조사과정에서 전원 북한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전했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는 이날 오후 6시30분께 판문점을 통해 이들의 신병을 북측에 인계했다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js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