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이 6일 오전 10시 판문점에서 실무회담을 열고 3개월째 가동이 중단된 개성공단 문제를 논의한다.

이번 회담에서는 개성공단 시설 및 장비점검, 원부자재 반출 문제,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 방안 등이집중적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개성공단에 대한 정상화 의지는 남북한 모두 높지만 세부 사안에서 입장차가 커 협상에 진통이 예상된다.

우리 정부는 서호 통일부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을 수석대표로 홍진석·허진봉 통일부 과장 등 3명이 회담 대표로 나선다.

북측은 개성공단을 담당하는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의 박철수 부총국장을 수석대표로 원용희 책임부원과 허영호 등 3명으로 대표단을 구성했다.

정부는 실무회담에서 진화된 대북정책이라는 틀에서 개성공단의 문제를 집중적으로 협의하겠다는 입장이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새 정부는 상식과 기본이 통하는 새로운 남북관계, 진화된 대북정책이란 입장을 표방하고 있다"면서 "그런 틀 속에서 개성공단 문제를 집중적으로 협의하는 방향으로 실무회담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의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당국간 실무회담 제의에 응한데 대해 "북한이 대화에 응한 것은 순리"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