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입주기업과 긴급 간담회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5일 "개성공단은 국제 기준에 맞는 실질적인 경제특구 자유지역으로 완벽히 보장돼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단과 만나 "개성공단을 안정된 여건에서 그야말로 남북화해, 공동협력, 공동번영의 상징으로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불안 상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현재 7천억원이 넘는 피해액이 발생하고, 앞으로 예상되는 피해가 조 단위가 넘는다는 말도 있다"면서 "장마철을 거치면서 (조업 재개가) 더 지연되면 피해액이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재기 불가능한 기업이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황 대표는 "정부는 공단설비와 자재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적극적이면서도 유연하게 실무회담에 임해달라"면서 "다시는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게 재발방지 대책을 포함해 논의를 조속히 마쳐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업 대표단은 황 대표에게 ▲기계설비 보존 조치 허용 ▲정부의 기업 보상 일정 수립 ▲기업 향후 진로 지원 ▲개성공단 지원특별법 마련 등을 요청했다고 유일호 대변인이 전했다.

앞서 황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남북 당국간 개성공단 실무회담을 열기로 한 것과 관련, "개성공단의 진정한 발전의 기반을 닦는 회담이 돼야 한다"면서 "남북이 서로 한 걸음씩 다가가 공동 번영을 위한 항구적 조치를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sims@ yna.co.kr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안용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