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식자리에서 간부 공무원의 뺨을 때려 물의를 빚은 경남 통영시의회 의원이 5일 공개사과 했다.

이 모(56·새누리당) 시의원은 이날 열린 제150회 통영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서 "금번의 불미스러운 일에 대하여 피해 당사자를 비롯한 900여 공무원 여러분께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저 자신을 절제하지 못하고 이 같은 일이 벌어진 데 대해 뭐라 변명할 여지가 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의원은 지난 1일 오후 8시께 통영시내 한 횟집 저녁식사 자리에 동석한 유모(57·5급) 면장의 뺨을 두 차례 때렸다.

이날 회식에는 통영시의회 의원 2명과 면사무소 3곳의 면장과 부면장 등 모두 8명이 참석했다.

이 의원은 평소 자신에게 업무보고 등을 소홀한 유 면장에게 불만을 품고 있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이 의원이 이번 일과 관련한 언론 보도를 무마하려고 돈 봉투를 돌렸다는 정황을 포착, 공직선거법위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공직선거법 제113조는 이를 기부행위로 보고 금지하고 있다.

선관위는 이번 조사에서 혐의 내용이 확인되면 이 의원을 검찰이나 경찰에 고발할 것으로 알려졌다.

(통영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pitbul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