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무소속 의원은 과학벨트 거점지구 핵심시설인 기초과학연구원을 엑스포과학공원에 입주시키는 내용의 과학벨트 수정안에 대해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않고 무조건 (수정안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안 의원은 5일 대전 유성구 가정동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개최한 과학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과학벨트는 대전과 충청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나라의 미래를 위한 국책사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책사업을 변경할 때는 지역 주민은 물론 국민의 의견을 듣는 공론화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국책사업이 지역 개발 논리에 따라 변경되거나 정권이 바뀔 때마다 입맛에 맞게 변경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또 "과학벨트는 기초과학과 비즈니스를 무리하게 연계한 것으로 기초과학에 대한 이해가 잘못된 사업"이라며 "기초과학과 비즈니스에 대해 좀 더 장기적인 목표를 세워 각각의 목표에 맞게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