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5일 남북이 개성공단 실무회담을 오는 6일 판문점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한 것을 환영하면서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협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했다.

새누리당은 특히 북한의 일방적 조치로 가동이 중단되는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책을 강조했고 민주당은 남북에 대해 유연한 태도를 주문했다.

새누리당 민현주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북측이 실무회담에 응한 것을 환영한다"면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절박한 상황을 반영해 실질적이고 실효적인 협의를 통해 공단이 정상화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개성공단이 다시는 정치적 상황에 영향을 받지 않도록 재발방지에 대한 남북의 확고한 입장이 확인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이제는 제발 격식을 따지지 말고 실리를 따지기 바란다"면서 "격식을 따지다 실리를 놓치고 팔씨름에서 이기려다 손도 못 잡고 한반도 문제에서 당사자인 우리가 외톨이가 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지금 개성공단의 기계만 녹슬어가는 게 아니라 남북간 원활해야 할 파이프라인 자체가 녹슬어간다"면서 "기계도, 남북 관계도 녹슬지 않도록 유연한 자세로 대처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이유미 기자 lkw77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