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의 대북 원칙론이 부분 성과를 끌어내면서 청와대가 남북관계에 자신감을 갖기 시작하는 분위기다.

청와대 관계자는 5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개성공단 문제 논의를 위한 당국간 실무회담 제의에 응한데 대해 "북한이 대화에 응한 것은 순리"라고 밝혔다.

이어 "(회담에서) 합리적이고 원만하고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순리'라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 최근 한미, 미중, 한중 정상간 대화와 박 대통령의 대북 원칙고수 등이 북한을 대화복귀로 이끌었다는 자신감을 담은 것이라고 보고 있다.

실제 정부가 개성공단 기업인과 관리위원회 인원들의 방북을 허용하겠다는 북한의 제안이 나온 지 하루만인 4일 당국간 실무회담 개최를 '역제안'한 것도 이런 자신감에서 비롯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