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본적 해결책 찾는게 가장 중요"…'원칙론' 방점

청와대가 겉으로 드러내지는 않고 있으나, 남북관계에 자신감을 갖기 시작하는 분위기다.

개성공단 폐쇄 문제를 푸는 과정에서 당국간 대화방침 고수 등 박근혜 대통령의 대북 원칙론이 일정 부분 성과를 끌어내면서 남북관계에서 주도권을 잡았다는 기류가 읽힌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5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개성공단 문제 논의를 위한 당국간 실무회담 제의에 응한데 대해 "북한이 대화에 응한 것은 순리"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회담에서) 합리적이고 원만하고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순리'라는 표현에는 최근 한미, 미중, 한중 정상간 대화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의 대북압박, 박 대통령의 대북 원칙고수 등이 북한을 대화복귀로 이끌었다는 자신감이 배어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특히 박 대통령이 취임후 남북관계와 관련해 발신해온 '원칙ㆍ상식ㆍ국제기준'이라는 꾸준한 메시지에 북한이 서서히 반응을 보이고 있음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해석됐다.

한 인사는 "얼마간의 피해를 감수하더라도 '원칙ㆍ상식ㆍ국제기준'이라는 기본이 지켜지지 않는 '대화를 위한 대화'는 없다는 박 대통령의 원칙론을 북한 측도 절감하고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정부가 개성공단 기업인과 관리위원회 인원들의 방북을 허용하겠다는 북한의 제안이 나온 지 하루만인 4일 당국간 실무회담 개최를 '역제안'한 것도 이런 자신감에서 비롯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들은 새 정부 출범 이래 박 대통령이 국정 전반에 걸쳐 내세운 '비정상의 정상화' 기조가 남북 관계에서도 적용되고 있다는 설명을 내놨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