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중순 소집…'탈북자 한국행 안전확보' 집중 논의

재외공관에서 탈북민(탈북자) 관련 업무를 맡고 있는 담당관 회의가 이달 중순 열려 라오스의 탈북 청소년 추방 사태에 대한 후속 대책을 논의한다.

정부 관계자는 2일 "이달 중순에 탈북민 담당관 회의 개최가 예정돼 있다"면서 "라오스 탈북 청소년 북송 건에 대해 리뷰하고 담당관들과 후속 대응책들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탈북민 담당관 회의는 이른바 탈북 루트에 있는 동아시아 지역 공관의 담당자들이 모여 탈북민 관련 정보 교환 및 업무 협의, 탈북민 보호·관리 개선방안 등을 논의하는 회의로 매년 1∼2차례 열리고 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라오스 사건이 집중 논의될 예정이다.

정부는 탈북 청소년이 라오스에서 추방돼 북송된 것을 매우 이례적인 사례로 보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북한이 적극 개입한 정황이 드러난 것에 대해서도 이전과 다른 모습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탈북자에 대한 북한의 정책 변화 가능성을 점검하는 한편 이런 정책 변화에 대응해 탈북자들의 안전한 한국행을 위한 공관 차원의 신속대응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구체적으로 이른바 북한의 '탈북자 체포조'의 활동 반경이 확대됐을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외교부 외에 다른 정부 부처와의 협력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도 집중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라오스 탈북 청소년의 북송시 적지 않은 북한측 요원이 호송을 맡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탈북자 담당관 회의는 동남아 지역의 한 재외공관에서 개최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solec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