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티 "라오스·中 비난해야"
< 北으로 끌려간 청소년 공개 > 수전 솔티 미국 북한자유연합 대표가 30일(현지시간) 워싱턴 인근에서 열린 북한자유연합 모임에서 2011년 성탄절 때 중국에서 찍은 탈북 청소년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ROK’로 표시된 청소년은 한국으로, ‘USA’는 미국으로 간 청소년이다. 나머지 8명과 사진에 없는 1명은 라오스에서 북한으로 강제 송환됐다. 연합뉴스

< 北으로 끌려간 청소년 공개 > 수전 솔티 미국 북한자유연합 대표가 30일(현지시간) 워싱턴 인근에서 열린 북한자유연합 모임에서 2011년 성탄절 때 중국에서 찍은 탈북 청소년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ROK’로 표시된 청소년은 한국으로, ‘USA’는 미국으로 간 청소년이다. 나머지 8명과 사진에 없는 1명은 라오스에서 북한으로 강제 송환됐다. 연합뉴스

라오스에서 추방돼 북송된 탈북 청소년에 대한 정부 대응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라오스 주재 한국대사관이 탈북 청소년에 대해 공식적인 면담 요청을 하지 않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러나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31일 “지난 10일 한국인 안내인으로부터 탈북 청소년이 체포된 사실을 우리가 먼저 인지해 라오스 중앙정부에 알렸다”며 “라오스가 남북한 대사관에 먼저 통보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이건태 주라오스 한국대사는 탈북 청소년 가운데 납북 일본인의 자녀가 있다는 보도와 관련, “탈북민들의 신원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수전 솔티 미국 북한자유연합 대표는 2년 전부터 모두 15명의 탈북 청소년을 지원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을 돌본 분(선교사 주모씨)과 접촉하면서 지원했는데 9명이 북송됐다고 하니 충격적이고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솔티 대표는 이어 “북한으로 강제로 보내진 청소년 9명은 앞으로 고문을 받거나 잘못하면 처형의 위험까지 있어 이들의 운명이 너무 걱정된다”며 “국제사회가 연대해 북한의 김정은 정권을 규탄하고 이들의 압송을 가능케 한 라오스와 중국 정부도 함께 비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