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사실과 다른 오보"…주한라오스대사관도 보도내용 부인

라오스에서 추방돼 북송된 탈북 청소년에 대해 정부가 안이하게 대응한 것 아니냐는 비판에 이어 현지 공관이 면담 신청조차 안 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자 외교부가 강하게 반발했다.

정부가 탈북 청소년에 대해 마치 아무 대응도 안 한 것처럼 국민이 오해할 수 있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탈북 청소년이 체포됐던 당일 라오스 외교부보다 먼저 사건을 듣고 대응했으나 북한의 이례적인 조치로 북송됐다는 것이 외교부의 거듭된 입장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31일 탈북 청소년들에 대해 공식적인 면담 요청을 하지 않았다는 라오스 외교부 관리의 발언이 담긴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에 대해 "지난 10일 한국인 안내인으로부터 탈북 청소년이 체포된 사실을 우리가 먼저 인지해 라오스 중앙정부에 알렸다"면서 "라오스가 남북한 대사관에 먼저 통보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현지의 우리 공관은 탈북 청소년 9명이 한국인 안내인 2명과 불법 입국 혐의로 체포됐던 지난 10일 정오에 한국인 안내인으로부터 전화를 받고 탈북 청소년 일행의 체포 사실을 인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오스주재 우리 공관은 같은 날 오후 탈북자들이 체포된 라오스 지역 공안국을 접촉했고, 이어 오후 3시에는 중앙정부의 공안부 당국자들과 면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라오스 외교부 등에 공문을 보내 탈북 청소년들의 국외 추방이 되지 않도록 협조요청을 했다는 것이 우리 외교부의 설명이다.

라오스주재 우리 공관은 이후 수시로 면담 요청을 했으며 추방됐던 27일 오전에도 대사가 라오스 외교부의 차관급 인사와 면담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탈북 청소년이 한국으로 가길 원하지 않았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한국인 안내인으로부터 지난 17일 탈북 청소년이 한국행을 원한다는 말을 들었다는 입장이다.

라오스측이 한때 탈북 청소년을 우리측에 인도하겠다는 뜻을 표명한 것도 이들 청소년이 한국행을 원했다는 정황 증거로 보는 분위기다.

한 소식통은 "관련 공관에 근무하는 외교관의 경우 탈북자 사건은 한 건이라도 잘못되면 일이 커진다는 경각심이 있다"면서 "면담 요청을 하지 않았다는 것은 그런 상식이나 관련 기록에 맞지 않는 말"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solec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