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북송 보고받고 "아쉽고 마음이 아프다"

라오스에서 탈북 청소년 9명이 강제 북송된 사건으로 라오스 주재 한국 대사관에 대한 비판이 높아지는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재외공관 경고' 조치를 취할지 주목된다.

박 대통령은 지난 21일 재외공관장 초청 오찬에서 재외국민과 동포에 대한 애로사항을 덜어줘야 한다고 공개 지적을 했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은 당시 "그동안 재외공관에 대해 제기되는 큰 비판 중 하나가 한국에서 오는 손님들 대접에만 치중하고 재외국민들이나 재외동포들의 애로사항을 도와주는 일에는 적극적이지 않다는 것"이라며 "재외국민과 동포들의 어려움을 재외공관에서 도와주지 않으면 재외공관의 존재 이유가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건이 탈북 청소년 문제이기는 하지만, 박 대통령이 언급한 취지로 미뤄볼 때 큰 범주에서는 '경고 대상'에 포함될 만한 사안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주모 선교사 부부와 탈북 청소년 일행은 지난 9일께 라오스-중국 국경을 넘었으나 다음날 라오스 멍싸이 지역에서 라오스 경찰에 체포됐다.

이들 일행은 지난 16일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 있는 이민국 수용소로 옮겨진 뒤에도 한번도 우리 대사관 측과 면담하지 못했고, 결국 중국을 거쳐 북한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탈북자는 대한민국 국민은 아니지만 우리 동포인 만큼, 재외공관이 이들을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다는 것이다.

앞서 박 대통령은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대표 시절이나 대선주자 시절 북한 주민들에 대해 "소중한 북한동포의 인권을 위해 끝까지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수 차례 강조한 바 있다.

특히 박 대통령은 탈북 청소년 북송 사건에 대한 보고를 받고 "아쉽고 마음이 아프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라오스 주재 한국 대사관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어떻게 대응했는지에 대한 감사 또는 사실규명 작업이 이뤄지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3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외교부 자체적으로 이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면서 "이후에도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 나오면 그때 가봐서 (감사 지시 등을) 할지 모르겠지만, 아직까지 그걸 해야 할 상황인지는 모르겠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