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가 6월 임시국회에서 벌어질 '입법전쟁'을 앞두고 국회 상임위를 재정비하고 있다.

박근혜정부 출범 100일을 맞아 대선공약의 입법화가 본격 추진되는 상황에서 여야가 정국 주도권 경쟁의 우위를 잡기 위해 전열을 재편하고 나선 것이다.

새누리당은 국방위, 정보위, 농림수산식품해양수산위, 교육문화체육관광위 등 4개 상임위 간사를 조정하기로 했다.

국방위 간사인 한기호 의원이 지명직 최고위원, 정보위 간사인 윤상현 의원이 원내수석부대표, 농해수위 간사인 김재원 의원이 당 전략기획본부장, 교문위 간사인 김세연 의원이 제1사무부총장에 임명됐기 때문이다.

당직을 새로 맡은 인사들이 당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이들 4개 상임위 간사는 다른 재선 의원으로 교체한다는 것이다.

교문위의 경우는 김희정 의원이 간사를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상임위 간사단 조정은 제1∼6 정책조정위원회 위원장 인선과 맞물려 막바지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현 정책위의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간사 조정을 끝내고 금주초 정조위원장 인적정비를 마쳐 주중 정조위를 본격 가동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원내 지도부가 대거 몰린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 위원들을 재배치하는 것을 비롯해 상임위원을 조정할 계획이다.

미방위에는 김한길 대표, 전병헌 원내대표, 장병완 정책위의장, 신경민 최고위원, 노웅래 당대표 비서실장 등 당 지도부 인사가 공교롭게도 몰려 있는 상황이다.

전 원내대표는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당 내부의) 의논을 거쳐 미방위원들을 조정하려 한다"면서 자신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방송공정성특위 위원장도 적임자를 물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새누리당에 정부조직개편에 따라 상임위 정수를 조정하자고 제안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전 원내대표는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정부조직법 개정에 따라 상임위 정수조정도 합리적으로 할 생각"이라고 말했으나, 교섭단체별 상임위원 정수는 여야 합의로 정하기 때문에 새누리당이 응할지는 미지수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김연정 기자 hysup@yna.co.kryjkim8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