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 비상상황…野, 국가안위 위해 결단 내려야"

이한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1일 여야 간 정부개편안 협상 교착과 관련, "지금은 국정의 비상상황"이라며 "국가안위를 위한 민주통합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문희상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자신의 직까지 걸고 정부조직법 통과를 촉구한 충정에 존경의 말씀을 드리며 정부조직법 처리에 큰 역할을 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대선 기간에 새 정치를 말씀했던 문재인 안철수 후보와 같은 분들이 목소리를 내서 지금과 같은 '정부 발목잡기'를 종식하고, 새로운 정치를 하는 새로운 국면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문 위원장과 박기춘 원내대표는 조건이 붙어 있지만, 정부조직법의 원안 통과에 찬성하는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하지만 민주당이 실제 협상단계에선 전혀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어 헷갈리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 문 위원장과 박 원내대표가 확실하게 민주당의 입장을 밝혀주실 것을 부탁한다"고 했다.

또 "오늘부터 국무회의가 가동된다 하더라도 지금과 같은 비상상황에서는 국회로 인해서 정부가 불완전하게 일하도록 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민주당이 국가안위를 위해 조속한 결단을 내려주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북한의 협박에 따른 한반도 긴장과 국내 경제활동 인구 비율 하락 등 안보·경제불안을 거론하며 "새 정부가 일할 수 있도록 틀을 마련해줘야 하는데 국회가 계속 발목을 잡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jo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