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성향 정당·단체들 '호소'

통합진보당 소속 광주시의원과 구의원들은 11일 한반도 위기가 고조되는 데 대해 성명을 내고 "6·15와 10·4 선언의 정신으로 한반도 전쟁위기를 막고 평화를 지켜내자"고 호소했다.

이들 의원은 "지금은 최소한의 전쟁억제 장치였던 정전협정과 불가침 합의가 전면 폐기되면 그야말로 전쟁이 터질 수밖에 없고, 그렇게 되면 우리 민족은 공멸의 길을 갈 수밖에 없다"며 "한반도 긴장과 위기를 근본적으로 극복하려면 평화협정을 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 의원은 "한미합동 군사훈련을 즉각 중단하고 대화의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며 "한반도 전쟁을 부르는 한미연합 키 리졸브 훈련 중단과 평화협정 체결을 위해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전남 진보연대도 호소문을 내고 "전쟁위기를 고조시키는 제재와 군사적 압박이 아닌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를 지켜내자"고 밝혔다.

전남 진보연대는 "한반도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대화와 소통에 근거한 평화협정 체결"이라며 "한미합동 군사훈련을 중단하고 박근혜 정부는 대북특사를 파견해 전쟁위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전남지역본부도 자료를 내고 "대북 제재와 압박, 전쟁연습은 군사적 충돌과 민족의 공멸을 부를 뿐"이라며 "미국과 박근혜 정부는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대북특사 파견과 평화회담, 평화협정 체결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shch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