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이 '안철수 신당설'에 바짝 긴장하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신당 창당을 기정사실화하는 안철수 전 서울대 교수 측의 발언들이 쏟아지는 가운데 안철수 신당은 민주당의 존립기반을 뒤흔들 만큼 초강력 태풍으로 부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안철수 신당'은 민주당에 가히 위협적이다.

조선일보가 6일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신뢰도 95%, 오차 ±3.1%)에 따르면 안철수 신당 지지율은 26.3%로 민주당(10.6%)의 배가 넘는다.

새누리당(36.1%)에 이어 단숨에 지지율 2위로 부상했다.

특히 민주당의 텃밭이나 다름없는 호남권에서도 안철수 신당 지지율이 34.4%로 24.1%의 민주당을 앞섰다.

한겨레신문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의 지난 2일 조사에서도 안철수 신당 지지율은 29.4%로 새누리당(40.1%)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안철수 신당이 없을 때 21.8%이던 민주당 지지율은 11.6%로 곤두박질쳤다.

민주당은 곤혹스러워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대선 패배 이후 제대로된 반성도 없이 5·4 전당대회 당권을 잡기 위한 집안싸움에 몰입하는 인상을 준 것이 지지층의 이탈로 나타났다는 자성론도 나온다.

비주류 김영환 의원은 8일 "안철수 신당이 출현하면 야권 분열이 현실화할 수 있어 민주당으로서는 고통스러운 일"이라며 "민주당이 야권 지지층을 하나로 묶지 못한 채 혁신에 나서지 못해 나오는 문제여서 자초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당내에서 안 전 교수의 부산 영도 출마론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폭풍우와 쓰나미가 몰려오는데 문고리를 잡고 '네것 내것' 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며 "부산으로 가는 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전략이었다.

지금은 큰 감동이 없다"고 비판했다.

반면 현재 여론조사는 안 전 교수 개인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서 안철수 신당이 현실화되면 다른 흐름을 보일 것이라는 반론도 있다.

수도권 한 재선의원은 "안 전 교수 개인과 별개로 정당은 일시적 바람만으로 안되기 때문에 안 전 교수 측도 좀 더 많은 준비가 필요하다"며 "당장 지지율 때문에 호들갑을 떨 일은 아니다"고 경계했다.

그러나 민주당이 환골탈태하는 혁신의 노력을 기울이며 안 전 교수와의 협력 모색에 나서야 한다는 점에는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민주당이 3월을 '혁신의 달'로 정하고 정치혁신 실행위원회를 가동하는 등 본격적인 혁신활동에 들어간 것도 이런 맥락에서 이해된다.

홍익표 전략기획위원장은 "안 전 교수에 대한 기대감이 얼마나 지속되고 안철수 신당 지지율로 지속될지는 가변적이다.

안 전 교수에 대한 국민적 평가는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jbry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