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안철수 전 서울대교수 측은 7일 안 전 교수의 노원병 재보선 출마 결정과 관련해 "한심한 정치상황이 안 전 교수의 정치적 결단을 끌어냈다"고 밝혔다.

안 전 교수 대선캠프 출신의 정기남 전 비서실 부실장은 이날 YTN라디오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취임 초부터 여야가 격렬하게 대치하는 이런 상황이 안 전 교수의 재보선 출마라는 결단을 불러온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정 전 부실장은 "취임 초부터 장관도 제대로 임명 못하는 등 박근혜 정부는 국정운영의 난맥상을 보여주고 있고, 127석을 가진 제1야당 민주당은 계파 투쟁에 매몰돼 위기감은 커녕 존재감도 없는 무기력한 모습"이라고 현 정부와 민주당을 비판했다.

그는 안 전 교수가 출마지역으로 노원병을 선택한 것에 대해 "선거의 유불리라는 정치적 셈법에서 절대 출발하지 않았다"며 "작금의 정치상황을 외면할 수 없는 상황에서 새로운 정치 시작을 전국 민심의 바로미터인 서울 수도권에서하는 것이 가장 극적이고 효과적이라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선거 전망에 대해선 "혈혈단신 무소속 후보인데 당선을 장담하는 것은 좀 어려운 상황"이라며 "지역구민의 마음을 움직이고 신뢰를 얻고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당 창당과 관련해선 "창당 논의가 본격화되지는 않았다"며 "자연스럽게 재보선 출마를 계기로 야당 간 경쟁구도가 불가피해지고 정치세력화 움직임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