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실험은 정당한 자위적 조치" 재강조

북한은 12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우리가 2차, 3차의 초강경조치를 실시하겠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의 차후 선택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이 통신은 '미국의 적대시 정책과 전횡에 대처한 정정당당한 자위적 조치' 제목의 논평에서 "제3차 지하 핵시험은 최대한의 자제력을 발휘한 1차적인 대응조치로서 소형화, 경량화, 다종화된 우리 핵억제력의 우수한 성능을 물리적으로 과시한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12일 외무성 대변인은 담화에서 "미국이 끝까지 적대적으로 나오면서 정세를 복잡하게 만든다면 보다 강도 높은 2차, 3차 대응으로 연속조치들을 취해나가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논평은 이어 "그 위력과 수준에 대해서는 우리의 핵시험을 관측한 적들 자신이 잘 알 것"이라며 "우리 군대와 인민의 치솟는 분노와 자주권 수호의지, 능력을 시위한 이번 핵시험은 유엔헌장에 철저히 부합되는 합법적인 자위적 조치"라고 강변했다.

중앙통신은 논평에서 "미국 때문에 더는 이렇게 허리띠를 조이며 살 수 없다.

미국과 결판을 내 민족의 자주권을 수호하고 최후 승리를 이룩하자. 조선사람을 숫보는(업신여기는) 미국 놈들에게 본때를 보여주자. 이것이 바로 우리 군대와 인민의 드팀 없는(어긋남이 없는) 의지"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자기의 잘못을 시인하고 바로잡아야 한다"며 "미국이 우리의 경고를 또다시 경시한다면 우리 군대와 인민은 미국이 준 그 역사적 기회를 절대로 놓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의 대북정책전환을 재차 촉구했다.

논평은 "(미국은) 유엔 안보이사회를 발동하여 우리의 위성발사권리를 덮어놓고 부정하고 경제제재와 중대조치를 쪼아 박은 결의라는 것을 만들어내고 그 시행에 앞장섰다"며 "유엔 안보이사회 결의 2087호는 우리 인민의 발전권은 물론 자결권과 생존권 자체를 부정한 범죄적인 국가테러문서"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js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