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는 30일(현지시간) "한국의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1)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는 비교 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빅토리아 뉼런드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의 우주 활동을 북한의 행동과 비교할 근거가 없다는 게 우리 견해"라면서 "북한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어떤 발사 행위도 완전히 금지돼 있지만 한국은 책임있게 우주발사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그들이 보유하는 기술로 무엇을 하는지 모두 알 수 있도록 국제 비확산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면서 "군사적인 의도가 없다는 점을 분명하게 확인하고 있기 때문에 이는 북한의 방식과는 완전히 다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나로호 발사에 대해 "미국은 옵서버로서 한국이 1월30일 나로우주센터에서 위성을 성공적으로 발사시켰음을 확인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핵실험 위협에 대해서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 2087호에 나와 있듯 이에 따른 추가적인 조치가 있을 것임을 이미 분명히 밝혔다"면서 "우리는 그런 입장을 견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