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중 "대통령 당선인 대변"…朴당선인 의중 반영 분명히해
新ㆍ舊 권력갈등 본격화되나…인사청문회 등 정권 인수인계 차질 우려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29일 이명박 대통령이 단행한 특별사면과 관련, "부정부패와 비리 관련자들에 대해 사면을 강행한 것은 국민적 지탄을 받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윤창중 인수위 대변인은 이날 서울 삼청동 인수위 공동기자회견장에서 한 브리핑에서 "이번 특별사면 조치는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이 모든 책임은 이명박 대통령이 져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과 상의했는가"라는 질문에 "대통령직인수위 대변인은 대통령 당선인을 대변하는 자리"라며 이날 입장이 박 당선인의 뜻임을 분명히했다.

박 당선인이 이처럼 강력한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나섬에 따라 특사를 둘러싼 사태가 신ㆍ구 권력간 충돌로 옮겨가는 양상이다.

특히 박 당선인이 윤 대변인을 통해 이 대통령을 직접 지목하고 나선 터라 청와대의 대응 여부에 따라 양측의 갈등이 자칫 심각한 수준으로 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나온다.

여권에서는 양측의 충돌이 박 당선인의 '낮은 인수위' 표방으로 비교적 순조로웠던 정권 인수인계 작업으로 불똥이 튈 경우 각료 인사청문회를 포함한 새 정부의 출범작업이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앞서 박 당선인은 청와대의 설 특사 움직임에 대해 대변인 성명 등을 통해 " 부정부패나 비리에 연루된 사람들에 대한 사면은 국민을 분노케 할 것이고 그러한 사면을 단행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 " 사면이 강행되면 이는 국민이 부여한 대통령 권한 남용이며 국민 뜻을 거스르는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해왔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박 당선인이 특사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의식해 이 대통령과 정면으로 대립각을 세웠다는 시각에서부터 법치주의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는 시각, 측근ㆍ권력비리를 용인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밝혔다는 시각 등 다양한 분석이 제기됐다.

그러나 박 당선인의 이날 보여준 입장의 수위 등을 고려할 때 현정부와의 충돌을 감수하고라도 '민심'에 부응하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드러냈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있다.

'법치주의 훼손'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자세를 보여줌으로써 이번 정부와의 선긋기에 나섰다는 것이다.

이 대통령은 이날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과 천신일 세중나모여행 회장 등에 대한 설 특별사면을 단행했다.

이 대통령은 "우리 정부 출범 시 사면권을 남용하지 않을 것이고 재임 중 발생한 권력형 비리에 대한 사면은 하지 않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려 노력했다"면서 "이번 사면도 그러한 원칙에 입각해 실시했다"고 말했다.

사면에는 최 전 방송통신위원장과 천 회장 외에도 지난 2008년 전당대회 돈 봉투 사건으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박희태 전 국회의장과 당시 박 전 의장 캠프 상황실장을 맡아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받은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도 포함됐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 당선인의 측근으로 통하는 서청원 전 친박연대 대표도 사면됐다.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sh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