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은 29일 이명박 대통령의 특별사면 단행에 대해 "이 대통령은 부정과 비리, 권력 사유화의 정점을 찍은 대통령으로 남을 것"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정성호 수석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모든 국민의 반대에도 불구, 마지막까지 오만과 독선, 불통으로 일관하는 이 대통령의 철면피한 행태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며 "권력 측근들에게 완벽한 면죄부를 주겠다고 하니 참으로 통탄할 노릇"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국가와 국민들을 위해 쓰지는 못할 망정, 오직 자신들의 사욕과 안전을 챙기는데 쓴 이 대통령은 반드시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모든 책임은 이 대통령에게 있다"고 지적했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에 대해서도 "몇마디 말로 반대했지만 결국 수수방관하면 서 특별사면을 사실상 방치한 박 당선인도 일말의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hanks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