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28일 "만약 사면이 감행되면 이는 국민이 부여한 대통령 권한 남용이며 국민 뜻을 거스르는 것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조윤선 당선인 대변인이 전했다.

조 대변인은 서울 삼청동 금융연수원 공동기자회견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박 당선인은 임기말 특사에 부정적 견해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정서에 반하는 비리사범과 부정부패자의 특별사면에 우려를 나타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르면 29일 재임중 마지막 특사를 단행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신·구 권력간 긴장감이 조성되고 있는 것.

청와대는 특사 대상과 관련, 확정된 자로서 △대통령 친인척 △정부 출범 후 비리사범 △비리 혐의로 재판 중인 재벌 회장 등은 배제키로 내부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