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통합당은 26일 이명박 대통령이 단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설 특별사면에 대해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사실상 반대를 표명한 것과 관련, "당연하고 올바른 입장"이라고 밝혔다.

박용진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국민과 야당이 비리 혐의로 감방 신세를 지고 있는 이 대통령의 친인척 및 측근을 위한 설 특별사면을 우려하는 가운데, 인수위도 특별사면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국민과 야당의 입장에 공감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박 대변인은 이어 "박 당선인이 특별사면을 반대하는 만큼, 이 대통령은 국민과 야당의 요구대로 친인척 및 측근, 권력남용 비리 사범을 위한 임기말 특별사면을 추진해서는 안된다"고 요구했다.

그는 나아가 "앞으로 대통령의 기득권을 내려놓는 차원에서 사면권에 대한 재조정 및 정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lkb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