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지도부와 오찬
내각 청문회 등 협력 요청
박근혜 "우리는 운명공동체…조직개편 힘 실어달라"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23일 새누리당 지도부와 만나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와 총리·국무위원 인사청문회, 총·대선 공약 등 각종 현안에 대한 협력을 요청했다.

박 당선인은 이날 서울 적선동의 한 음식점에서 당 지도부와 오찬 간담회를 갖고 “우리는 공동운명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박 당선인이 당선 이후 새누리당 지도부 전체와 만나 새 정부 현안을 협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당선인은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과 ‘대중교통 육성 및 이용촉진법’(택시법) 처리 등에 대해선 말을 아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찬 자리는 대선 승리에 대한 감사인사와 새해인사를 하기 위해 박 당선인이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박 당선인은 이 자리에서 “얼마 전 발표한 정부 조직개편안은 그동안 청와대 경험과 국회의원 경험을 바탕으로 총선, 대선 과정에서 한 약속을 실천하고자 하는 의지로 마련한 것”이라며 “우리가 국민의 행복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이번 정부 조직개편안에 힘을 실어달라”고 말했다고 조윤선 당선인 대변인이 전했다.

박 당선인은 “늘 국회의 의견을 존중하며 일하겠다”며 “여기 계신 분들이 국민행복시대를 여는데 공동책임을 진다는 자세로 새 정부가 성공하는 정부가 되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식사를 마치고 나온 박 당선인에게 취재진이 택시법 처리 등 현안에 대해 물었지만 별다른 답은 없었다. 황우여 당 대표나 이한구 원내대표는 “일반적인 이야기를 했다”며 “특별한 말은 없었다”고 했다. 서병수 사무총장은 “(박 당선인이) 앞으로 총리나 장관을 발표하면 인사청문회가 있으니 협조해 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조 대변인도 “선거 이후 한 번도 못 만난 지도부와 만나 가볍게 환담을 나눈 자리”라고 했다. 조 대변인은 “박 당선인에게 택시법 등과 관련한 이야기를 들은 바 없다”며 “인수위 역시 업무보고를 받는 조직인 만큼 (인수위 차원의)입장 표명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오찬에는 당에서 황 대표와 이 원내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단과 주요 당직자, 국회 상임위원장단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박 당선인 측에서는 진영 대통령직인수위 부위원장과 유일호 당선인 비서실장, 이정현 정무팀장, 조 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이현진 기자 ap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