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의 사람들' 어쩌나…퇴임 후 귀향부터 창업까지 '고심 중'

'이명박 정부'의 참모들이 퇴임 이후의 진로 모색에 한창이다. 다음달 25일이면 청와대에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기 때문. '청와대 퇴장'을 한 달 여 앞두고 저마다의 계획을 세우고 있다.

고위급 참모인 대통령실장과 각 수석비서관들은 귀향하거나 여행·휴식, 저술 작업, 현업 복귀 등을 할 예정이다.

하금열 대통령실장은 이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는 대로 경남 거제로 귀향할 계획이다. 하 실장은 최근 펴낸 '江이 끝나는 山 너머로'를 통해 "SBS에서 사장을 끝으로 36년 동안의 방송사 일을 마감하고 청와대 경험을 했다"며 "달빛을 좇아 고향에 돌아갈 날을 이제나 저제나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김대기 정책 실장은 저술 작업에 몰두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실장은 공직생활 경험을 바탕으로 정책 의사결정에 관한 내용을 책에 담는다.

어청수 경호처장은 지난 1년6개월 동안 지친 심신부터 회복할 계획. 최금락 홍보수석비서관 역시 퇴임 이후 부인과 함께 지리산 종주에 도전할 예정이고, 변호사 출신인 정진영 민정수석비서관도 휴식을 취한 뒤 다시 현업으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천영우 외교안보수석비서관은 휴식을 취하면서 재충전의 시간을 갖겠다는 생각을 내비치고 있다. 천 수석은 평소 "퇴임하면 좋아하는 낚시를 하면서 세월을 낚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반면 '어공(어쩌다 공무원)' 출신 비서관·행정관 대부분이 앞으로의 진로에 갈피를 못잡고 고민하고 있다.

일부는 '공공기관 취업'을 고려했지만 지난해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낙하산' 발언 이후 뜻을 접고 다른 길을 모색 중이다.

임재현 제1부속실장은 퇴임 이후 법정비서관으로 이 대통령을 보좌할 것으로 보인다. 박정하 대변인과 이종현 춘추관장은 당분간 휴식을 취하며 향후 활동을 구상할 예정이고 김영수 연설비서관도 대통령의 말과 글을 정리하고 기록하는 일을 하면서 향후 방향을 모색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재윤 국정홍보비서관은 청와대 인근에 냉면집을 차리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권오정 인턴기자 koj8992@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