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마지막 사면 검토
민주 "권력비리 면죄부" 반발
이명박 대통령이 퇴임 직전인 설(2월10일)을 전후해 친형인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과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천신일 세중나모 회장 등 비리 연루 측근들의 특별 사면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9일 “종교계를 비롯해 경제계, 정치권 등에서 특별사면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많다”며 “임기 내 특사를 단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특사를 단행하면 생계형 범죄자가 우선적으로 검토 대상이 될 것”이라며 “여기에 이 대통령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과 최시중 전 위원장, 천신일 회장 등을 포함시킬지 여부를 조심스럽게 검토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사는 대통령의 고유 권한으로 역대 정부에서도 임기 말에 특사를 단행했다”며 “이 대통령도 특사를 실시한다면 설 전후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박용진 민주통합당 대변인은 “청와대에서 권력형 비리 인사들을 풀어주기 위한 불장난을 벌이고 있다”며 “권력을 이용해 비리를 저지르고 또다시 권력을 앞세워 면죄부를 주겠다니 경악스럽다”고 비판했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관계자도 “대통령의 측근이 사면 명단에 포함되는 것은 국민 정서와 다소 동떨어진 것 아니냐”며 “새 정부에도 부담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차병석/도병욱 기자 chab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