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이 정리해고 및 퇴직자 복직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는 쌍용자동차 사태에 잇따라 개입하면서 문제가 더욱 꼬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민주통합당이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가운데 새누리당도 쌍용차를 방문, 노조의 기대심리만 높여줬다는 지적이다.

이한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원유철(평택시갑)·이재영(평택시을) 의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서용교·최봉홍 의원 등은 4일 경기도 평택 쌍용차 공장을 찾아 경영진 및 노조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 원내대표는 “퇴직자 복직 문제와 관련해 특별한 방법이 없는지, 우리가 해야 할 일이 없는지 알아보기 위해 방문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쌍용차 송전탑도 찾아 고공농성 중인 해직 근로자들과 대화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쌍용차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에 찬성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앞서 환노위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은 작년 12월 초 “대통령선거 이후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원 의원은 이와 관련, “국정조사 문제는 앞으로 종합적으로 판단한 뒤 결정하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쌍용차는 새누리당의 방문을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개별 기업 문제로 국회 청문회와 국정감사에 이어 국정조사까지 하려는 것은 유례없는 일”이라며 “지금은 경영을 정상화하는 게 급선무”라고 말했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