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호 37.01% 득표…사퇴후보 찍은 무효표 14.03%

19일 제18대 대선과 함께 치러진 서울시교육감 재선거에서 문용린(65ㆍ서울대 명예교수) 후보가 당선됐다.

20일 오전 5시20분 개표가 100% 완료된 가운데 보수 성향 문용린 후보가 54.17%(290만9천435표)를 얻어 37.01%(198만7천534표)를 얻은 진보 성향 이수호 후보를 17.16% 포인트 차로 앞섰다.

남승희 후보는 5.39%(28만9천821표), 최명복 후보는 3.41%(18만3천165표)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번 서울교육감 재선거에서 무효 투표수는 87만6천609표로 전체 투표수(624만6천564표) 가운데 14.03%나 차지했다.

이는 투표용지가 인쇄된 이후인 지난 14일 사퇴한 이상면 전 후보를 찍은 투표자가 많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 전 후보는 투표용지 첫번째에 이름을 올렸다.

문 후보는 20일 오전 당선증을 받고 곧바로 교육감직을 수행한다.

이날 오후 2시에는 서울시교육청에서 당선 기자회견을 한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p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