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단체 축하 논평
경제단체들은 19일 저녁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의 제18대 대통령 당선을 축하하는 논평을 내고 새로 들어설 정부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 만들기에 주력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수출 감소와 내수 부진, 각국의 보호무역주의 정책, 원화 강세 등 나라 안팎으로 경제가 위기에 놓인 만큼 경제 살리기를 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놓고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달라고 주문했다.

손경식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내수 부진과 수출 여건 악화 등 우리 경제가 대내외적으로 매우 어렵다”며 “박 당선자는 기업들이 일자리 창출과 투자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규제 완화와 세제 개편, 원칙이 지켜지는 노사관계 확립 등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희범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박 당선자는 투자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 불합리한 규제 개선, 노사관계 법질서 회복 등을 통해 경제를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덕수 한국무역협회 회장은 “중국 및 일본과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로 경제 영토를 넓히고 경제 외교를 통해 국가 브랜드 가치를 높여 달라”고 말했다.

정병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은 “수출 감소, 내수 부진, 가계부채 증가 등으로 경제가 어렵고 내년 전망도 불투명한 만큼 박 당선자는 강력한 리더십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게 해 달라”며 “경제계도 투자와 일자리 창출로 위기 극복에 앞장서고 동반성장, 사회공헌 등을 통해 사회 통합에 더욱 힘쓰겠다”고 했다.

이건호/강영연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