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은 17일 미국 코네티컷주에서 발생한 초등학교 총기난사 사건과 관련,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위로서한을 발송했다.

이 대통령은 서한에서 "비극적인 소식을 접하고 충격과 슬픔을 금할 수 없었다"면서 "한국 국민을 대표해 유족들과 미국 국민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미래의 희망인 무고한 어린이들과 교사들이 희생돼 안타깝다"면서 "이러한 비극적인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는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희생자들의 가족과 친구들이 큰 슬픔을 조속히 극복하기를 기원하며 마음으로부터의 위로와 성원을 보낸다"고 거듭 애도의 뜻을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jo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