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부대 'CCTV보고 귀순병사 신병확보' 거짓 보고
합참 조사결과 확인돼…대대적 문책·징계 불가피
귀순 北병사, 22세 중급병사(상병)로 키 160cm에 몸무게 50㎏


강원도 고성군 22사단에서 지난 2일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신병을 확보하는 과정에서 심각한 우리 군의 경계태세 허점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해당부대는 이 병사가 소초원들이 잠을 자고 있던 생활관(내무반) 문을 두드리고 귀순 의사를 표명할 때까지 철책이 뚫린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만약 이 병사가 무장을 하고 다른 마음을 먹었다면 아찔한 상황이 벌어질 뻔 했던 것이 사실로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10일 "합참의 전비태세검열실에서 지금까지 확인한 결과 귀순자(북한 병사)가 소초(생활관)의 문을 두드리고 우리 장병들이 나가서 신병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비무장한 북한 병사는 우리 장병 3명이 뛰어나가자 "북에서 왔다.귀순하겠다"라는 의사를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이 지금까지 조사한 결과 이 병사는 지난 2일 오후 8시께 비무장지대(DMZ)의 북측 철책과 전기 철조망을 통과해 오후 10시30분께 3~4m 높이의 우리 측 철책을 타고 넘었다.

군 관계자는 "북한 병사는 불빛을 따라 소초 건물로 이동해 소초 문을 두드렸고 이에 장병들이 오후 11시19분께 신병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40여명이 근무하는 최전방 GOP(일반전방소초)는 소대원들이 생활하는 공간이면서 상황근무도 하고 불침번(경계) 근무도 하는 곳이다.

소초와 철책까지의 거리는 10m이다.

이에 앞서 군 당국은 당시 GOP 소초 인근까지 내려온 북한군을 생활관 밖에 설치된 CCTV를 통해 확인하고 신병을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이 발표는 결국 거짓으로 드러났다.

정승조 합참의장도 지난 8일 열린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CCTV를 통해 신병을 확보했다"고 답변한 바 있다.

정 의장은 국회 국방위에 당시 발언이 잘못됐다면서 합참 전비태세검열실의 조사 내용을 전화로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해당 부대에서 CCTV를 통해 확인했다고 최초 보고해와 합참도 모르고 있었다"면서 "해당 부대에서 어떻게 그런 보고를 했는지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소초 상단에 설치된 CCTV가 고장이 났거나 제대로 녹화가 되지 않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해당 부대인 22사단이 철책 경계근무를 소홀히 했고, 상급부대에 허위 보고를 한 것으로 드러난 만큼 대대적인 문책과 징계가 뒤따를 전망이다.

북한 병사는 22세의 중급병사(상병)로 160cm 신장에 몸무게는 50㎏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도지역 후방 부대에 근무하다가 탈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three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